'아는 형님' 데프콘 "팀 내에 암묵적인 서열 있다. 1위는 정형돈 나는 막내"
'아는 형님' 데프콘 "팀 내에 암묵적인 서열 있다. 1위는 정형돈 나는 막내"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프콘 정형돈  |  '아는 형님' 제공
데프콘 정형돈 | '아는 형님' 제공


[비즈트리뷴]  ‘아는 형님’ 정형돈과 데프콘이 화제다.


1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은 데프콘에게 “오늘도 짐을 혼자 들고 왔나”라고 물었다.과거 한 음악 방송 출근길에 데프콘이 의상을 비롯한 팀의 모든 짐을 스스로 들고오던 모습을 떠올린 것.


김희철의 질문에 데프콘은 “오늘은 각자 들고 왔다”라고 답하며, 그런데 사실 팀 내에 암묵적인 서열이 있긴하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1위는 정형돈이며 자신은 막내라고 말했다.


이에 형님들은 ”팀이 오래 가기 위해서는 힘든 일을 나눠 해야하는 것이 아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데프콘은 ”오히려 내가 하는 것이 좋다“라며 정형돈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해 궁금증을 자아냇다.


이날 녹화에서는 ‘형돈이와 대준이’의 ‘아는 형님’ 출연 사실이 알려진 후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강호동과 정형돈의 4년만의 재회 사실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녹화가 시작되자 정형돈은 강호동의 몰라보게 부드러워진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이어 과거 ‘예체능’에 함께 출연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