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호흡이었을 뿐인데"…문채원, 익명성 뒤 숨은 '카더라' 통신
"연기 호흡이었을 뿐인데"…문채원, 익명성 뒤 숨은 '카더라' 통신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3.1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오늘의 연애' 스틸컷)
(사진=영화 '오늘의 연애' 스틸컷)

배우 문채원이 영화 촬영을 통해 인연을 맺은 정준영 때문에 근거 없는 루머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 2015년 영화 '오늘의 연애'에서 시작된 인연이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14일 가수 정준영이 불법촬영물 유포 등 혐의로 경찰에 소환돼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이 와중 문채원이 악성 루머에 거론되면서 '가짜뉴스'가 온라인 상에서 지속 유통되며 2차 가해의 피해자가 되고 있다.

문채원을 향한 이같은 악성 루머는 영화 '오늘의 연애'에 함께 출연한 두 사람의 관계가 시발점이 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영화를 통해 문채원은 정준영과 친해졌고 작품 이후까지 친분을 가져 왔어서다.

한편 문채원 소속사는 무분별한 루머에 대해 "두 사람은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이 있었을 뿐 관련 루머는 터무니없는 거짓"이라고 일축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