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안전문제 해결 전까지 보잉737-MAX8 미운항
티웨이항공, 안전문제 해결 전까지 보잉737-MAX8 미운항
  • 구동환 기자
  • 승인 2019.03.15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구동환 기자] 티웨이항공은 보잉737MAX 8 항공기의 안전이 완벽하게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 하지 않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2019년 하반기부터 연내 4대를 도입해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맥스 기종의 안전문제가 제기되면서 안전확보 전까지는 운항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l 티웨이항공
l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현재 25대의 보잉737-800NG 기종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신규 취항 예정인 일본, 동남아 노선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며, 맥스 항공기 도입과는 무관하게 노선 및 매출 증대를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25대 항공기의 평균 기령이 9.4년으로 국내 항공사 중 낮은 기령을 유지하면서 최상의 안전운항을 이어가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보잉737-MAX8 미운항은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티웨이항공의 경영방침에 따른 결정”이라며 “국내외 관계기관의 안전점검을 예의주시 하면서 항공기 안전이 최우선인 상황에서 운항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