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손목시계형으로 나온다면?"…삼성전자, 특허 출원
"스마트폰이 손목시계형으로 나온다면?"…삼성전자, 특허 출원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14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디스플레이를 구부려 손목시계나 팔찌처럼 손목에 감아 찰 수 있는 스마트폰이 조만간 나올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14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는 '벤더블(bendable)' 스마트폰 기술특허를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작년 신청했다. 이 특허는 이달 초 공개됐다.
 
공개된 특허에서 이 스마트폰은 펼쳤을 때 좁고 기다란 모양이고, 한 방향으로 구부릴 수 있어 손목에 착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후면은 유연하게 구부러지는 탄성 플레이트로 이뤄져 있으며, 이 탄성 플레이트는 복원력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재질로 구성될 수 있다.

양쪽 끝에는 자석이 달려 스마트폰이 말린 상태에서 손목에 고정할 수 있게 돕는다. 카메라는 한쪽 상단에 위치했다. 심 카드는 상단에 삽입할 수 있고, 하단에는 충전 케이블을 꽂을 공간이 있다.

이 같은 장치가 출시되면 신체에 착용해 스마트폰이 파손되거나 분실될 수 있는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 스마트워치, 스마트폰 등 다양한 장치의 기능을 아우르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실제 착용했을 때 만족도를 높이려면 디자인이나 무게가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네덜란드 IT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손목 주위가 편안하지 않다면 장치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모양이나 무게가 중요한 고려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개념을 제시한 것은 삼성전자만이 아니다. 중국 업체 레노버도 2016년 팔목에 찰 수 있는 스마트폰 컨셉을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