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말 펀드 순자산 583조원…전월 대비 9조원↑
2월 말 펀드 순자산 583조원…전월 대비 9조원↑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3.1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지난달 채권형펀드에 자금이 몰리면서 전체 펀드 순자산 규모가 늘었다.

13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월 국내 펀드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582조9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9조원(1.6%) 증가했다.

유형별로 보면 채권형 펀드의 순자산이 전월 말보다 2조9000억원(2.7%) 증가한 108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자료=금융투자협회
자료=금융투자협회

이 중 국내 채권형 펀드 순자산이 100조7000억원으로 3조원(3.1%) 늘었고 해외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7조9000억원으로 1000억원(1.7%) 줄었다.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86조8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000억원(0.6%) 증가했다.

이 중 국내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65조1000억원으로 4000억원(0.7%) 감소했으나 해외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21조7000억원으로 9000억원(4.5%) 늘었다.

또 부동산 펀드 순자산은 79조8000억원으로 1조7000억원(2.2%) 증가했다.

특별자산 펀드 순자산은 1조원(1.4%) 늘었고 혼합자산 펀드 순자산도 1조6000억원(6.6%) 불었다.

이밖에 재간접펀드 순자산과 파생상품펀드 순자산도 각각 1조원(3.8%), 4000억원(0.8%) 증가했다.

반면, 머니마켓펀드(MMF) 순자산은 106조원으로 900억원(0.1%) 줄었다.

지난달 말 기준 전체 펀드 설정액은 전월 말보다 6조1000억원(1.1%) 늘어난 579조7000억원이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주식형 펀드 순자산 증가 폭은 미미했으나 미국 국채금리 하락 영향으로 국내 채권으로 자금이 유입되면서 채권형 펀드 순자산이 비교적 많이 늘었다”며 “실물자산으로 자금 유입세도 계속돼 전체 펀드 순자산이 9조원 가량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