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A&D메디칼, 심방세동 감지 손목형 혈압계 'UB-525' 출시
보령A&D메디칼, 심방세동 감지 손목형 혈압계 'UB-525' 출시
  • 김도은 기자
  • 승인 2019.03.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방세동 감지 기능 탑재, 휴대하며 간편하게 질환 예방·관리 가능

[비즈트리뷴=김도은 기자] 보령A&D메디칼(대표 박인호·이재춘)은 새로운 손목형 혈압계 'UB-525'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흰색 ABS 소재를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주고 내구성이 향상됐다. 약 90g(배터리 제외) 경량 사이즈로 다양한 장소에서 휴대 가능하며, 쉽고 간편하게 혈압을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제품 화면에는 혈압 측정값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혈압 등급이 표시되며, 평균 혈압값 계산 기능과 함께 혈압 측정 데이터를 최대 60회까지 저장 가능해 일상에서 혈압 관리를 하는데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Atrial Fibrillation·AFib) 발생시 이를 감지하는 기능도 탑재해 가정뿐 아니라 여행 등에서 휴대하며 간편하게 질환을 예방, 관리할 수 있다.

사진=보령
사진=보령

심방세동은 분당 400~600회 정도로 심장이 빠르게 뛰는 부정맥의 일종으로, 뇌졸중 또는 다른 심장 질환을 유발한다.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심방세동 발생률이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심방세동 환자수는 지난 4년간 약 18% 증가했다.

발작성 심방세동 환자는 가슴 두근거림, 흉통, 호흡곤란, 운동 능력 저하 등으로 평상시 활동에 제약을 받을 수 있고, 만성으로 전환되면 심장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가장 문제가 될 수 있는 합병증으로는 심방 내 혈전(피떡)이 생기면서 이로 인해 뇌졸중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혈압 증가는 심방세동과 관련이 있다. 고혈압은 심방세동 발생의 주요 위험요소로, 혈압 감소가 심방세동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 가정에서 상시적으로 혈압을 측정하면 심혈관 질환을 빨리 예견할 수 있기 때문에 가정 내 지속적인 혈압 측정이 중요하다.

특히 심방세동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꾸준한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다. 때문에 가정용혈압계 사용은 혈압 관리뿐만 아니라 심방세동 조기 발견에도 도움이 된다.

심방세동 감지 기능이 적용된 UB-525는 혈압측정 중 불규칙 맥파(Irregular Heart Beat·IHB)나 심방세동이 감지되면 IHB/AFib 표시부에 하트마크가 표시된다. 이 마크가 자주 나타나면 전문의와 상담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일본 AND사에서 개발한 UB-525는 AND사와 일본 지치(Jichi)대학교가 공동 연구를 통해 가정용혈압계 소프트웨어 매개변수를 변경한 새로운 알고리즘을 적용, 정확하게 심방세동을 감지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한 AND 가정용 혈압계는 심방세동 감지에 있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각각 100% 달성, 단 1번의 측정만으로 심방세동 감지가 가능하다.

한편, 손목형 혈압계 UB-525는 오픈마켓 등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보령A&D메디칼 홈페이지 또는 대표전화 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