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국내 최대 공조 전시회 'HARFKO'서 냉방·청정 솔루션 선봬
삼성·LG, 국내 최대 공조 전시회 'HARFKO'서 냉방·청정 솔루션 선봬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1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오는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9)에서 참가해, 혁신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은 전 세계 28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2만6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조 전시회다.
 
사진=LG전자 제공
사진=LG전자 제공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면적 청정 가능한 4Way 카세트형 시스템 에어컨, '무풍 에어컨' 풀 라인업 등의 공조 솔루션을 대거 공개한다. 시스템에어컨 360·1Way·4Way 카세트는 PM1.0 필터가 탑재된 공기청정 판넬을 적용할 수 있어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한 먼지까지 강력하고 빠르게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로 인해 실내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상업시설·교육시설 등에서도 4계절 내내 미세먼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청정 솔루션을 소개하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쾌적하고 경제적으로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환기시스템인 전열교환기(ERV, Energy Recovery Ventilator)도 전시한다. 여기에 스탠드형, 벽걸이형, 1Way·4Way 카세트형 '무풍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에 이르기까지 '무풍 풀 라인업'도 함께 선보인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스마트 솔루션' 전시존을 통해 인(人)감지 지능냉방, '와이파이 키트(Wi-Fi Kit)' 등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한 기술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간에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해 필요 시 사용하는 가정용 ESS(에너지 저장 장치, Energy Storage System), 저렴한 심야 전력을 저장한 뒤 피크 시간대에 사용하는 상업용 ESS를 포함한 친환경 솔루션과 사물인터넷(IoT) 기반 빌딩 통합솔루션(b.IoT) 등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다양한 공조 솔루션도 소개한다.

이기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 변화와 IoT 기술의 대중화로 국내 공조 시장도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무풍으로 대표되는 차별화된 성능은 물론 더욱 쾌적하고 효율적인 공조 솔루션을 제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업체 중 가장 넓은 450제곱미터(m2)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인공지능 스마트기류 실내기, 공간별 맞춤형 솔루션, 비컨(BECON; Building Energy Control) 등을 공개한다.
 
더불어 주거, 사무, 교육, 산업, 상업 등 8개의 공간 맞춤형 솔루션도 함께 선보인다. 아파트와 같은 대규모 주거 공간에 최적화된 멀티브이 에스(Multi V S), 사무 공간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멀티브이 슈퍼5(Multi V Super 5), 조용한 환경이 필수적인 교육 공간을 위한 바닥상치형 환기시스템 등을 소개한다.

특히 LG전자는 최근 소비자들이 깨끗한 공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점을 감안해 공기청정기능을 대폭 강화한 제품을 내놨다. 대표적으로 상업 공간에서 사용하는 원형, 4방향 등 다양한 카세트의 천정형 실내기는 PM 1.0(지름이 1마이크로미터 이하인 먼지, 1㎛는 1백만분의 1m) 극초미세먼지, 냄새, 대장균까지 제거해주는 5단계 공기청정시스템을 탑재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교육 공간 솔루션은 PM 1.0 센서를 탑재한 것은 물론이고 공기청정 면적을 대폭 늘렸다. 최대 158제곱미터(m2, 약 47.9평)까지 청정할 수 있는데 일반적인 초등학교 교실이 20평대인 것을 감안하면 교실 2개만큼의 면적을 청정할 수 있다. 사무 공간 솔루션은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하는 실내환기시스템과 고성능 필터를 적용해 열손실을 최소화하고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 유해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호텔, 사무실, 대형 사업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컨도 선보인다. 토탈 솔루션인 비컨은 최적의 에너지 관리를 도와준다. 각 공간에서 사용되는 에너지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사용자는 각 공간별 에너지 수요량과 공급량을 예측할 수 있고 사용량을 관리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LG전자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종합 공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