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 해외 착한기업에 투자하는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 출시
한국투자신탁운용, 해외 착한기업에 투자하는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 출시
  • 어예진
  • 승인 2019.03.1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11일 ESG 관련 세계 각 국의 ETF(상장지수펀드)에 분산투자하는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증권투자신탁(이하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ESG란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의 매출수익성 등 재무 요소뿐 아니라 친환경사회적 기여 등 비재무 요소도 함께 고려하는 투자를 의미한다.

글로벌 ESG펀드의 전체 규모는 약 1180조원(2018년 10월말 현재)으로 이 중 유럽과 미국이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약 4000억원 규모로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는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는 ESG 관련 기업들로만 구성된 ETF를 편입해 ESG 투자 효과를 극대화하는 운용전략을 사용한다.

사진제공=한국투자신탁운용
사진제공=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는 ESG와의 연관성을 나타내는 다양한 지표를 고려해 ETF를 편입한다. 실제 ESG와의 관련성을 측정하는 ESG 등급(ESG Rating), 지속 가능한 영향력을 계량화한 수치(ESG Sustainable Impact Metrics) 등이 그것이다. 또한, 특정 국가사업분야분류에 편중되지 않도록 포트폴리오를 정기적으로 조정한다.

최민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멀티전략본부 팀장은 "ESG투자는 미세먼지, 여성리더십, 스튜어드십코드 등 사회적 이슈가 부각되며, 이른바 착한기업의 성장이라는 시대적 흐름의 결과"라며 "이미 유럽과 미국 등 선진시장에서 검증된 투자분야로 자리잡은 만큼 우리나라 시장에서 ESG 투자의 성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투자신탁운용은 ESG투자의 일환으로 올 상반기 내에 미국 운용사인 SSGA(State Street Global Advisors)와 함께 여성의 사회적 참여 비중이 높은 해외기업에 투자하는 ETF도 상장시킬 예정이다. SSGA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3300조원을 운용하고 있으며 전체 운용자산의 약 7% 수준은 ESG 관련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는 A클래스 기준 선취판매수수료 1%와 연간 총보수 0.998%가 발생한다. 판매는 최근 사회적 가치 확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국민은행에서 시작되며, 점차 판매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