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광고에 '게임'이 없다! 넥슨 광고 활용법… '트라하'부터 '런닝맨 히어로즈'
게임 광고에 '게임'이 없다! 넥슨 광고 활용법… '트라하'부터 '런닝맨 히어로즈'
  • 김상두 기자
  • 승인 2019.03.0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처럼, 블러그처럼 때론 패러디로 게임 특색 강조

[비즈트리뷴] 넥슨, 2019년 신작 모바일게임을 쏟아내며 미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남다른 위용은 단순하게 몰아치는 신작 규모에 국한되지 않고 있다. 각기 다른 장르에 게임에 걸맞는 광고도  눈길을 끌고 있다.

넥슨, 한국은 물론 미국의 유명 연예인을 섭외했다.

광고 컨셉도 제각각이다.

짧은 시간에 어떤 게임인지를 쉽게 연상하고 뇌리에 남도록 제작했다. 때론 영화같은,  때론 일상을 닮았다. '게임 광고 맞어?'를 연발케 하는 광고도 적지 않았다.

브랜드를 노골적으로 노출하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것. 

여러 편을 이어 보면 영화 한 편을 본 듯한 ‘트라하’.

광고부터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을 법한 일상을 광고 소재로 삼은 ‘스피릿위시’.

유명 게임 크리에이터 ‘도티’ 캐릭터를 출시한 ‘런닝맨 히어로즈’.

최근 종영한 인기 드라마 속 인물을 게임 캐릭터로 탄생시킨 ‘서든캐슬’ 등이 그 예다.

▶트라하, 보고도 믿지 못할 것이다! 슬로건으로 역대급 대작 이미지 부각
4월 18일 출시를 앞둔 넥슨의 신작 모바일게임 ‘트라하’는 영화 '어벤져스'에서 '토르'로 활약한 배우 크리스 햄스워스를 광고모델로 내세워 사전 열기를 더욱 높이고 있다.

인간의 능력을 뛰어넘는 존재인 ‘트라하’와 수 많은 모험을 경험한 영웅 이미지를 가진 배우 크리스 햄스워스가 절묘하게 맞아 떨어졌다.
 
이 같은 호응에 힘입어 트라하 광고 영상은 공개된 지 2주 만에 50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사전 예약자 수도 신규 IP(지식재산권) 역대 최단 기간 기록인 1일차 50만 명, 2일차 100만 명을 달성한 데 이어 5일 기준 250만 명을 넘어섰다.

▶ 산책, 요리 등 배우 신세경 일상과 게임 접목한 ‘스피릿위시’
넥슨의 새해 첫 포문을 연 모바일게임 ‘스피릿위시’는 평범한 일상을 영상으로 녹여낸 브이로그 콘셉트의 광고를 선보였다. 독특했다.

산책, 요리, 연주, 친구, 신년 등 배우 신세경의 평범한 일상을 활용해 만든 광고 영상은 조회수 360만 건을 넘어서며 눈길을 끌었다.

신세경은 동화 속 세계를 연상시키는 스피릿위시의 신비로운 분위기와 조화를 이루며 모험의 설렘을 전해준다.

▶ ‘런닝맨 히어로즈’ 신규 캐릭터로 인기 크리에이터 ‘도티’ 등장
넥슨은 지난 2월 7일 ‘런닝맨 히어로즈’의 새로운 캐릭터로 초등학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도티’ 등 인기 게임 크리에이터를 추가했다.

이번 업데이트로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도티’, ‘쵸쵸우’, ‘코아’, ‘칠각별’, ‘수현’을 ‘런닝맨 히어로즈’에서 만날 수 있다.

도티는 작년 11월에 열린 부산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현장을 찾아 ‘배틀로얄 모드’, ‘스쿼드 모드’를 차례로 시연하며 런닝맨만의 스타일리시한 액션을 직접 선보인 바 있다.

 ​
▶스카이캐슬 패러디! 서든어택, 레벨 향상을 위해서는 저희를 들이셔야만 합니다
온라인 FPS게임 ‘서든어택’은 지난 2월 28일 ‘레벨 향상을 위해서는 저희를 들이셔야만 합니다’라는 홍보 문구와 함께 배우 김서형과 김보라 캐릭터를 선보였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속 캐릭터를 반영한 감정 표현 모션과 실제 음성 효과가 추가됐다.

‘클랜 영토전’ 등 특정 모드에서 두 캐릭터를 사용하면 최대 경험치 60% 증가 혜택을 얻는다. 김서형과 김보라 캐릭터 세트(영구제)를 획득한 이용자에게는 ‘Mak-11(MG) 이니셜(영구제)’ 등과 교환할 수 있는 ‘서든캐슬 쿠폰’을 선물한다.

넥슨 커뮤니케이션본부 홍보실 김광택 실장은 “최근에는 스토리텔링 기법을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와 광고를 동시에 활용하고 있다”면서 “타깃에 맞는 소비자에게 게임 콘셉트를 가장 잘 알릴 수 있는 광고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