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화웨이와 美 특허 2건 관련 분쟁 합의 '종결'
삼성전자, 화웨이와 美 특허 2건 관련 분쟁 합의 '종결'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3년 가까이 이어지던 미국 내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의 특허분쟁이 합의로 끝을 맺을 전망이다.

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특허상표국 산하 특허심판원은 화웨이가 삼성전자의 무선통신 기술 특허 2건을 무효화 하려 했던 시도에 대해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합의를 통해 종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양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메시지 교환 절차, 모바일 통신망 유지 방식 관련 특허 등 삼성전자의 2개 특허에 대한 분쟁을 종결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지난 5일 특허심판원에 해당 특허와 관련한 절차를 종료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5일부터 합의 협상을 시작해 26일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법원에 '30일간 소송절차 중지'를 요청한 것이다.

한편,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특허분쟁은 2016년 5월 삼성전자가 4세대(4G) 통신 표준과 관련한 특허를 침해했다며 화웨이가 미국과 중국 법원에 소송을 내면서 시작됐다.

중국 법원은 2018년 1월 특허소송 1심에서 화웨이의 손을 들어주며 삼성전자에 관련 스마트폰의 제조·판매를 중단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미국 법원에 본안 소송이 끝날 때까지 중국 법원이 내린 명령을 유예해달라는 소송중지명령을 신청했고, 같은 해 4월 미국 법원이 소송중지명령 신청을 받아들여 중국 법원의 결정을 무력화하자 화웨이는 이에 항소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미국 법원에서 재판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양사가 합의하면서 3년간의 특허분쟁에 종지부를 찍게 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