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발언, 내 안전 때문에 공개 결심"…방송 프로듀서가 전한 뒷이야기
"방용훈 발언, 내 안전 때문에 공개 결심"…방송 프로듀서가 전한 뒷이야기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3.0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부인 이미란씨의 죽음과 관련된 의혹이 전파를 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해당 의혹을 제기한 방송의 프로듀서는 방 사장의 발언을 공개한 이유를 전했다.

6일 MBC 'PD 수첩'의 서정문 프로듀서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방송 당시 전파를 탄 방용훈 사장과의 대화와 관련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서정문 프로듀서는 "취재 당시에는 방용훈 사장의 발언에 압박을 느끼지 않았지만 이후 내 안전을 위해 공개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용훈 사장의 해명을 담는 차원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MBC 'PD 수첩' 방송을 통해 서정문 프로듀서와 방용훈 사장의 대화 내용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방용훈 사장은 "녹음하고 있겠지만 편집하지 말아라"라며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마주칠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한편 방송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방용훈 사장 관련 재수사를 요구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