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제대로 고르는 법 & 쓰는 법…모르면 ‘무용지물’
미세먼지 마스크 제대로 고르는 법 & 쓰는 법…모르면 ‘무용지물’
  • 서민희 기자
  • 승인 2019.03.06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마스크 제대로 쓰는 법 (사진=KBS 캡처)
미세먼지 마스크 제대로 쓰는 법 (사진=KBS 캡처)

연일 미세먼지가 대기를 뒤덮은 가운데 미세먼지 마스크 매출이 또다시 급증했다. 

연일 이어진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겹치면서 호흡기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에 필수용품으로 떠오른 것이 미세먼지 마스크다.

미세먼지 마스크는 일반 마스크와는 완전히 다르다. 이 때문에 겉면에 식약처 인증마크인 '황사마스크' 또는 '의약외품 마스크'라고 적힌 것을 사용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일반 마스크로 제대로 걸러지지 않는다. 황사용 마스크도 차이가 있다. 표지에 적힌 숫자에 따라 차단율이 달라진다.

KF80이라고 적힌 황사용 마스크는 평균 0.6 마이크로그램의 미세입자 80%를 막는다는 의미다. KF94는 0.4 마이크로그램의 미세입자를 94% 이상 막을 수 있다.

황사용 마스크를 샀다 하더라도 제대로 된 착용법을 모른다면 무용지물이다. 황사용 마스크는 외부 공기가 새어 들어오지 못하도록 얼굴에 밀착해서 쓰는 게 중요하다. 재사용 시 기능이 떨어지는 만큼 한 번만 쓰고 버리는 게 좋다.

미세먼지는 말 그대로 크기가 작기 때문에 콧속이나 기관지에 걸리지 않고 폐까지 들어가서 면역력을 떨어트린다. 장기간 노출되면 각종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마스크를 꼭 쓰고 위생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