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지난해 수익률 -0.92%…10년만에 마이너스
국민연금 지난해 수익률 -0.92%…10년만에 마이너스
  • 어예진 기자
  • 승인 2019.02.2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지난해 국민연금의 기금운용 수익률이 -0.92%로 10년만에 마이너스 실적을 기록했다. 

국민연금공단은 28일 지난해 연간 수익률이 -0.9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산별로는 국내주식 -16.77%로 가장 손실이 컸다. 해외주식도 -6.19%로 손해를 봤다. 이에 반해 국내채권 4.85%, 해외채권 4.21%, 대체투자 11.80% 등은 수익을 올렸다. 

지난 2018년 12월말 현재 국민연금 적립금은 전년보다 약 17조1000억원이 증가한 약 638조8000억원이었다.

이같이 운용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에 대해 안효준 기금운용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통화 긴축, 부실 신흥국의 신용위험 고조 등으로 작년 초부터 지속한 글로벌 금융시장의 약세가 부정적인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은 전체 자산의 약 35% 상당을 국내외 주식에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주식시장은 코스피 기준 17.28% 하락했고, 글로벌 주식시장(MSCI ACWI ex-Korea, 달러 기준)도 9.2% 떨어졌다. 

같은 이유로 다른 해외 주요 글로벌 연기금의 운용실적도 손실이 컸다.

국가별 작년 잠정 운용수익률을 보면, 일본 연금적립금관리운용독립행정법인(GPIF) -7.7%,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연금(CalPERS) -3.5%, 네덜란드 공적연금(ABP) -2.3% 등 마이너스 실적으로 국민연금보다 더 나빴다.

다만 캐나다 연금투자위원회(CPPIB)는 8.4%의 수익률로 상대적으로 좋은 성적을 보였다. 캐나다 CPPIB는 주식보다는 대체투자자산의 비중의 높아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측은 중장기 성과를 기준으로 볼 때는 양호한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988년 기금 설치 이후 2018년 12월 말까지 연평균 누적 수익률은 5.24%로, 누적 수익금만 총 294조1천억원 상당을 벌어들였다. 최근 3년 평균 수익률도 3.48%, 최근 5년 평균 수익률은 3.97%로 양호하다. 특히 올해 들어 국내외 증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국민연금은 기금 수익률도 나아지는 추세로 보고있다.

안 본부장은 "국민연금은 장기투자자로서 해외 및 대체투자 확대 등 투자 다변화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기금운용 조직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강화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균형 있게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