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셀바이오, 세포보관·세포치료제 개발 시설 준공
휴먼셀바이오, 세포보관·세포치료제 개발 시설 준공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2.2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 회사인 휴먼셀바이오가 27일 수원 광교 본사에서 세포보관 및 세포치료 연구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준공한 연구시설은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GMP)을 충족하는 수준의 시설이다.

GMP는 의약품의 안정성과 유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준수해야 하는 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이다.

사진제공=휴먼셀바이오
사진제공=휴먼셀바이오

휴먼셀바이오는 이번 세포 보관·치료제 개발 시설을 준공하면서 원자재 구입부터 제조, 포장, 출하에 이르기까지의 의약품 생산 공정 전반에 걸쳐 GMP 규정을 충족해 향후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바이오 의약품 생산 기반 시설을 갖췄다.

바이오업계 관계자는 "이번 휴먼셀바이오의 세포 보관·치료 연구시설은 유수의 글로벌 제약사 GMP 시설에 버금간다"고 평가했다.

휴먼셀바이오는 암과 같은 난치병을 치료하기 위해 자가면역세포를 이용한 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회사다. 암환자의 면역세포는 일반인에 비해 수가 3분의 1 수준이다.

휴먼셀바이오는 지난 10년 동안의 연구를 기반으로 활성도가 높은 면역세포의 대규모(50억셀 이상) 배양 기술을 개발했다.

또 소량의 혈액으로 배양기간을 대폭 줄여 위급한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는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최순호 휴먼셀바이오 박사는 "암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면역세포의 수 만큼이나 세포의 활성도가 중요하다"며 "면역세포가 몸속 곳곳에 숨어있는 암세포를 잘 찾아내 사멸시키는 임무를 얼마나 잘 수행하느냐가 치료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휴먼셀바이오는 엄격히 관리·통제되는 세포보관·세포치료 연구시설을 이용해 세포보관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최 박사는 "재료가 요리의 맛을 좌우하는 것처럼 면역세포를 이용한 치료제를 개발할 때 치료제의 원료인 세포가 건강하다면 보다 효과가 뛰어난 치료제를 제조할 수 있다"며 "한시라도 젊고 건강할 때 셀뱅킹을 통해 양질의 세포를 보관해야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