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지난해 매출 7135억원..."유통 구조 개선에 일시적 감소"
셀트리온헬스케어, 지난해 매출 7135억원..."유통 구조 개선에 일시적 감소"
  • 전지현
  • 승인 2019.02.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 구조 개선 위한 전략적 판매 물량 조정, 1분기부터 실적 개선 전망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22.5% 감소한 7135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유통 구조 개선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며, 이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판매 물량을 감축한 것이 실적 감소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각 지역에 특화된 37개 글로벌 유통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해당 유통사를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올해부터 유통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쌓은 글로벌 마케팅 노하우 및 경험을 기반으로 적극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뛸 계획이다.

이를 위해 파트너사와의 합리적 수익 분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통 구조 개선에 대해 논의 중이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전략 도출을 올 상반기 안으로 마무리 할 계획이란 회사측 설명이다.

이와함께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주요 지역에 해외 법인을 세우고 현지 인력 채용을 통해 의료시장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유럽 헝가리·터키 법인 외에 영국·네덜란드 등 지난해에만 10여개국에 현지 법인을 추가로 설립해 전세계적으로 31개 법인 설립을 마쳤다.

또한, 올 상반기 안으로 프랑스 등에 법인을 추가 설립하고 현지 인력을 충원하는 등 기존 제품에 대한 마케팅 및 세일즈 역량 강화와 더불어 ‘램시마SC’ 판매를 위한 직판 체제 구축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판매 물량 감축으로 현재 파트너사가 갖고 있는 물량은 정상적으로 보유해야하는 물량의 절반 이하 수준"이라며 "현지 유통 채널 의약품 재고가 부족해진 상황으로 환자에게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계획보다 많은 물량을 현지로 보내고 있어 1분기부터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함께 향후 ‘램시마SC’ 및 ‘트룩시마’·‘허쥬마’ 미국 론칭이 예정돼 이번에 발생한 실적 감소는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다"며 "매출과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