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진 기업은행장의 소통, 직원들과 삼겹살 번개모임
김도진 기업은행장의 소통, 직원들과 삼겹살 번개모임
  • 승인 2017.06.0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진 행장.jpg▲ 김도진 기업은행장 ㅣ IBK기업은행
 
[비즈트리뷴]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지난 5일 저녁 을지로 인근 삼겹살집에서 직원 35명과 ‘번개모임’을 가졌다.

IBK기업은행은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오전 행내 인트라넷으로 번개모임을 제안하고, 선착순으로 참여를 희망한 직원들과 저녁식사를 함께하는 ‘번개의 神’행사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번개의 神’은 특정 지역 또는 일정 테마에 관심 있는 직원을 대상으로 은행장이 직접 번개 모임을 제안하고, 직원들과 편안하게 식사하며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말하며, 이번이 첫 번째 번개모임이다.

이번 모임은 ‘월요일이 힘든 직원, 내가 책임진다!’라는 테마로 열렸다.

업무에 대한 부담으로 주말부터 월요병을 심하게 앓았다는 한 직원은 “은행장님이 월요병 타파를 위한 특급 비법을 전수해 주신다고 하셔서 참석하게 됐다”며, “행장님과 편하게 식사하며 대화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말했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월요병을 극복하는 개인적인 방법은 아침식사하기, 신선한 채소?과일 먹기, 스트레칭”이라며, “실천해 보고 극복이 안 되면 나를 다시 찾아오시라”고 말했다.

이어 “월요병을 근본적으로 없애기 위한 해법은 출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드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반영해 즐겁게 출근할 수 있는 직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행장은 취임 때 밝혔던 ‘현장경영’을 실천하고자 6월 5일 현재까지 114개 영업점을 방문해 2000여명의 직원을 만났으며, 직원의 신청 사연을 은행장이 직접 수행하는 ‘행장님 함께 해요’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윤민경기자 bnb826@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