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KOBACO, 골목상권에 활력을 …소상공인 전용 광고상품 개발
SKB-KOBACO, 골목상권에 활력을 …소상공인 전용 광고상품 개발
  • 승인 2017.04.2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협약식.jpg▲ SK브로드밴드 제공
 

[비즈트리뷴] SK브로드밴드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방송광고공사(이하 KOBACO)와 협력해 소상공인을 위한 전용 광고 상품을 출시하고 광고영상 제작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소상공인 광고지원사업은 비용문제로 TV실시간 광고 집행이 어려웠던 소상공인에게 광고제작비를 KOBACO에서 일부지원하고, 완성된 광고는 SK브로드밴드의 실시간 타겟팅광고상품인 스마트 빅애드(Smart BIG AD)를 통해 확산시킨다.

스마트 빅애드는 불특정 다수에게 광고를 전송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타깃 시청자에게 특정 광고를 내보내는 광고상품이다.

이 상품은 광고주가 상품구매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Btv 고객에게만 광고를 노출할 수 있어 광고집행비 대비 브랜드 인지도 확산과 매출제고에 효율적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소상공인들은 소상공인연합회에 제작비 지원을 신청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광고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은 “IPTV 광고매체를 보유한 SK브로드밴드가 소상공인업계를 대표하는 소상공인연합회 및 방송광고 진흥에 앞장서는 한국방송광고공사와 힘을 합쳐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침체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 대기업과 소상공인업체의 상생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 권안나 기자 kany872@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