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델타항공과 태평양노선 전략적 제휴…정부인가 이후 본격적 운영
대한항공, 델타항공과 태평양노선 전략적 제휴…정부인가 이후 본격적 운영
  • 승인 2017.03.2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델타항공 최종.jpg▲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3월 29일 그랜드하얏트인천에서 양사 간 태평양 노선에 대해 공동 영업을 통해 수익과 비용을 공유하는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 단계인 조인트 벤처 운영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맨 왼쪽)과 스티브 시어(Steve Sear) 델타항공 국제선 사장 및 글로벌 세일즈 전무(맨 오른쪽)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에드 바스티안(Ed Bastian) 델타항공 최고경영자(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참석한 가운데 양해각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ㅣ 대한항공
 
[비즈트리뷴] 대한항공이 델타항공과 새로운 차원의 양사간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항공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선다.

대한항공은 29일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에드 바스티안(Ed Bastian) 델타항공 최고경영자 등 양사 최고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Joint Venture) 운영을 통한 양사간 협력 강화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MOU, Memorandum of Understanding)를 체결했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 협력은 대한민국의 항공 산업 경쟁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소비자 혜택 확대에 따라 환승 수요가 증가해, 인천공항이 동북아의 허브 공항으로서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된다.

이에 따라 개별 국적 항공사의 성장을 넘어, 국내 항공산업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 또한 양국간 항공산업 발전 및 고객 서비스 향상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양사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는 가시적인 형태로 별도의 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아니라, 태평양 노선에서 마치 한 회사와 같이 공동 영업을 통해 수익과 비용을 공유하는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 단계다.

2009년 미주-유럽간 대서양 노선을 대상으로 한 조인트 벤처를 시작으로, 현재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되어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태평양 노선에 대한 조인트 벤처 협력 시행 시,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 함께 미주 내 250여개 도시와 아시아 내 80여개 도시를 긴밀하게 연결해, 고객들에게 더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줄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도 대폭 개선된다.

최적화된 스케줄을 토대로 보다 편리하고 빠른 환승은 물론 다양한 가격의 항공권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되며, 보다 발전된 마일리지 적립부터 사용, 회원 등급별 혜택을 포함해 끊김 없는 서비스도 누릴 수 있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주요 협상을 세부적으로 진행하게 되며, 제반 사항 검토를 모두 마무리 한 이후 정식 계약 체결 및 정부 인가를 거친 후 본격적인 조인트 벤처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권안나기자 kany872@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