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의 동행, 업계 최초 "농가와 초과이익 공유"
CJ프레시웨이의 동행, 업계 최초 "농가와 초과이익 공유"
  • 승인 2017.02.0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프레시웨이.png▲ CJ프레시웨이 제공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업계 최초로 쌀 계약재배 농가에 초과이익을 공유했다.

농가에 초과이익이 돌아갈 수 있었던 이유는 단위 면적당 생산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CJ프레시웨이는 농가가 계약재배하기로 한 농지에서 쌀 수확량이, 기준보다 증대된 만큼 추가 수매를 통해 농가에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초과이익 공유제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폭염과 수확기 폭우로 작황이 좋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쌀을 계약재배 한 전북 익산시 황등면 소재 127개 농가는 일반 농가대비(황등농협 조사) 단위면적당 약 9%이상의 높은 생산량을 올렸다.

쌀 재배를 통한 수익은 총수확량과 수매가를 곱한 가격으로 가늠할 수 있는데, 계약재배 농가는 1필지(3900㎡)를 기준으로 82가마를 수확해 75가마를 수확한 일반 농가보다 평균 132,500원 높은 수익을 거뒀다. 단위 면적당 최대 수확량을 올린 계약재배 농가는 일반 농가 평균보다 무려 120만원이나 높았다.

농가가 높은 생산량을 올릴 수 있었던 이유는 CJ프레시웨이가 계약재배 전 시험재배를 통해 확보한 재배농법을 표준화해 농가에 보급하고, 이앙시기부터 수확기까지 정기적으로 농가를 방문해 농업기술을 전수한 것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계약재배에 참여하고 있는 서상원씨(남, 47세)는 “그동안 풍년이 들어도 추곡 수매철만 되면 한해 소득과 직결되는 수매가 등락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었지만 CJ프레시웨이와 계약재배를 맺고 첫 수확을 한 뒤에는 오로지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어 한결 부담을 덜었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계약재배로 품질이 상향 표준화된 쌀을 유통단계를 줄여 대량 공급하면 회사는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면서 “이렇게 확보한 이윤은 농가 계약재배 면적 확대와 종자확보 비용으로 사용돼 결국 농가의 생산량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진다”고 밝혔다.

그는 “계약재배 초과이익 공유는 땀 흘린 농가에 대한 최소한의 보답”이라며 “농가의 열정 덕분에 안정적인 원료를 구매할 수 있고, 이를 합리적인 가격에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기업과 농가 그리고 고객사가 Win-Win 할수 있는 상생구도를 만드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계약재배 면적을 지난해 240ha에서 올해는 500ha ~ 600ha로 확대할 계획이다. 계약재배 면적 확대에 따라 참여 농가 수도 기존 127개 농가에서 260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올해는 계약 재배 농가의 생산량 증가율을 높이기 위해 전북 익산시와 MOU를 체결해 안정적인 종자확보와 육묘장 확대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비즈트리뷴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