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R&D 총사령탑 권문식부회장, 5년안에 친환경차 28개 개발 "2개 추가요"
현대기아차 R&D 총사령탑 권문식부회장, 5년안에 친환경차 28개 개발 "2개 추가요"
  • 승인 2016.06.0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문식 부회장.png▲ 권문식 부회장 ㅣ 현대기아차 제공
 
[비즈트리뷴] 현대기아차가 2020년 세계 시장에 선보일 친환경차 개수를 2개 더 늘린 28개로 확대키로 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권문식 부회장은 1일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2016 부산국제모터쇼 미디어 초청행사'에서 자동차 부문의 ▲친환경 ▲안전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등 4가지 핵심 축과 관련한 기술혁신에 대해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로 그 어느 때 보다 유해한 배기가스를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28개 차종의 친환경차를 개발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글로벌 2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차 28개 확대 계획은 지난 2014년 11월 현대기아차가 친환경차 로드맵을 최초 공개하면서 밝힌 22개 차종보다는 6개, 올해 1월 아이오닉 신차발표회에서 공개한 26개 보다 2개가 더 늘어난 것이다.

현대기아차가 이렇게 친환경차 라인업을 강화하며 발빠르게 대응하는 것은 최근 시장 상황 변화와 무관하지 않다.

최근 디젤 배출가스 파문, 미세먼지 문제 등으로 인해 국내외에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높다.

특히 현대기아차가 친환경차에 대한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것이 미래 지속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이번 부산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일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K7 하이브리드를 포함 총 12개 차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추고 있는데, 28개 차종이라는 목표달성을 위해선 향후 4년 이내 16개의 친환경차를 추가로 시장에 내 놓아야한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하이브리드 6개모델(아이오닉, 니로, 쏘나타, K5, 그랜저, K7),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2개모델(쏘나타, K5), 전기차 3개모델(아이오닉, 쏘울, 레이), 수소전지차 1개모델(투싼)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주요 친환경차의 출시 시점과 경쟁력에 대해서도 일부 공개했다.
 
권부회장은 현대기아차가 2018년 1회 충전으로 320km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차를 비롯 성능이 대폭 향상된 수소전지차 전용 모델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대기아차는 친환경 전용모델인 아이오닉과 니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모든 친환경차를 독자 기술로 개발함으로써 향후 친환경차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이에 더해 미래 친환경차 시장을 선점하는 데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이 친환경차 강국으로 성장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 부회장은 친환경차 분야 외에도 ▲안전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분야의 당면 과제와 기술 개발 계획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안전과 관련해서는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커넥티비티 분야에서는 현대∙기아차가 구상하는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에 대해 그리고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프로젝트 아이오닉'을 통한 모빌리티 혁신에 대해 설명했다.


[비즈트리뷴 권안나기자 kany872@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