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위스키 애호가 겨냥...캐나다 위스키‘블랙 벨벳’출시
롯데주류, 위스키 애호가 겨냥...캐나다 위스키‘블랙 벨벳’출시
  • 승인 2016.05.3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성하기 전에 블렌딩하는 ‘블렌디드 앳 버스(Blended at Birth)’ 방식 사용
롯데주류.png▲ 블랙벨벳 ㅣ 롯데주류 제공
 
[비즈트리뷴] 롯데주류(대표 이재혁)는 캐나다 블렌디드 위스키(Blended Whisky) ‘블랙 벨벳 리저브(Black Velvet Reserve)’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블랙 벨벳 리저브’는 고급 벨벳 원단처럼 부드러운 맛과 목넘김이 특징인 8년산 위스키로, 용량 750ml에 알코올 도수 40도, 출고가는 31,900원이다.

위스키 애호가들이 자주 찾는 바(Bar) 형태의 업소를 중심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블랙 벨벳 리저브’는 숙성 전 단계의 원액을 최적의 비율로 블렌딩한 뒤 수제 오크통에서 숙성시키는 ‘블렌디드 앳 버스(Blended at Birth)’ 방식을 적용해 부드러운 맛과 목넘김은 물론 깊고 풍부한 풍미까지 살렸다.

잘 익은 과일향, 신선한 오크향, 바닐라 향 등이 조화를 이뤄 풍부하면서도 다채로운 맛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캐나다의 맑고 깨끗한 물과 최고급 곡물을 통해 만들어 부드럽고 깔끔한 맛으로 위스키 애호가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캐나디안 위스키(Canadian Whisky)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았다.

롯데주류 관계자는“위스키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고 점차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기존에 판매 중이던 정통 스카치 위스키 ‘스카치블루’, 도수를 35도로 낮춘 ‘주피터 마일드 블루’에 이어 캐나디안 위스키 ‘블랙 벨벳 리저브’를 수입 판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블랙 벨벳 리저브는 전세계 55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비즈트리뷴 권안나기자 kany872@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