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가습살균제 참사] 사프달 "1,2 등급 피해자 보상계획 마련"
[옥시, 가습살균제 참사] 사프달 "1,2 등급 피해자 보상계획 마련"
  • 승인 2016.05.0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시 1.png▲ 아타 울라시드 사프달 옥시레킷벤키저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에 대한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YTN 뉴스화면 캡처
 
[비즈트리뷴] 아타 울라시드 사프달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아) 대표는 2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공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포괄적인 보상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프달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가습기 살균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우선 질병관리본부와 환경부로 부터 1, 2 등급 판정을 받은 피해자들을 위해 포괄적 보상안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 조사 결과 3·4차 사망자가 확인됐지만 1·2차 피해자에 한정해서 보상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고통 받으신 다른 분들을 위해 옥시의 인도적 기금이 사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를 위해 2014년에 출연한 50억원의 인도적 기금 외에 지난달 20일에 발표한 바와 같이 추가로 출연할 계획인 50억원 등 모두 100억원의 기금이 잘 쓰여지도록 피해자 분들과 함께 긴밀히 협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습살균제 유해성 은폐의혹'에 대해 "모든 의혹들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있으며 옥시레킷벤키저는 그 어떠한 잘못된 행위도 결코 용납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사프달 대표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회사 내부적으로도 사실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만일 잘못된 행위가 확인된다면 즉각적이고 신속한 시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옥시 기자회견은 시작한 지 5분 만에 피해자 가족들로 인해 중단됐다.

피해자 가족들은 사프탈 대표가 사과문을 발표하는 도중 단상으로 올라가 거칠게 항의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한국 대표가 아닌, 영국의 이사급 이상의 임원이 직접 와야 한다”며 거세게 항의하며 기자회견은 2차례 가량 중단됐다. 

■검찰, 옥시 임직원 본격 소환...옥시 전 제품 "전수조사"

검찰은 이번주부터 문제의 제품인 '옥시싹싹 뉴가습기당번'을 판매한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임직원들을 본격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특히 옥시가 지난 10년간 판매한 제품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개념으로 수사해 추가 피해 사례·대상을 추적할 예정이다.

옥시측은 2001년초 독성 화학물질인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함유된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옥시는 정부가 폐손상 사망 등과의 인과관계를 확인해 회수 조치를 한 2011년 중반까지 제품을 판매했다.

정부가 폐손상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한 인원은 221명이며 이 가운데 177명이 옥시 제품 이용자이고, 사망자도 90명 가운데 70명으로 가장 많다.

옥시는 약 10년간 453만개의 제품을 판매했다.

■옥시, 공식사과 기자회견 불구 '거센 역풍' 직면

옥시가 사태수습차원에서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했으나 거센 역풍에 직면했다.

'진정성'이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정치권까지 나서면서 옥시는 벼랑끝으로 내몰리고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이재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옥시는 사건발생 뒤 회사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개별소송으로 시간을 끌어왔다”며 “검찰수사가 급진전되고 국민들이 불매운동에 나서는 등 여론이 악화되자 뒤늦은 사과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샤프달 대표는 검찰 수사에 협조할 것이며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만 밝히는 등 오늘 기자회견에서 옥시가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말하지 않았다”면서 “이러한 태도로 과연 옥시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 매우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옥시의) 사과가 면피용이 되면 오히려 여론을 악화시킬 뿐만 아니라 회사측에도 불이익이 될 것이고 피해자 보상 문제를 발표한다고 해서 이 문제가 종료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정부가 안 나서도 될 정도로 피해자 보상 문제를 깔끔하게 해결해 달라”고 강조했다.

[비즈트리뷴 채희정기자 sincerebiztribune@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